The A Team

Professionals of AFI

다른 개성을 갖고 있지만, 생각하는 것은 하나.

가장 새로운 어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만드는 AFI 멤버를 소개합니다


권오현 | Founder, Developer

개발자 출신의 CEO.

스스로 빚쟁이라 부른다.

“스타트업은 CEO가 일기당천(一騎當千)으로 키운다”

라고 다들 말하지만 본인은 자신보다는 AFI의 구성원에게 공을 돌린다.

개발자 출신이기에 누구보다 개발자를 빠르게 성장시키고 이해한다.

머릿속에 코드와 아재 개그 그리고 따스한 감성을 동시에 보유하고 있는 특이 케이스다.

매년 회사의 사무실 확장 이전에 성공하고 있다. 직원도 늘고 있다.

“좋은 사람이 모여서 좋은 것을 만든다.”

이 말이 나침반이 되어 AFI는 순항 중이다.

정창기 | Developer, Planner

성을 쌓고 사는 자는 망할 것이며 끊임없이 이동하는 자만이 살아남을 것이다.”

돌궐 제국을 부흥시킨 톤유쿠크의 비문이다.

AFI가 지닌 끊임없는 이동의 힘은 그로부터 나온다.

그는 큰 성공에 들뜨지 않는다. 실패도 마찬가지다.

항상심(恒常心)이 있다. 중심을 잡을 줄 안다.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는다.

AFI의 기획자라면 마땅히 그래야 한다.

“세상 모든 것은 배움의 연속 선상에 있는 점이다”

그의 삶의 자세를 보면 기획자가 가져야 할 자세가 무엇인지 알 수 있다.

이제무 | Developer

그는 평소에 말수가 적다.

대신 딱 필요한 말과 중요한 말을 할 줄 안다. 그의 프로그래밍처럼…

집을 짓기 위해서는 집의 무게를 감당해낼 기둥이 필요하다.

그 기둥은 단단한 주춧돌 위에 세워져야 한다.

그래야 기둥이 흔들리거나 기울지 않는다.

AFI라는 집의 완성은 이제무라는 주춧돌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는 흔들리지 않는다. 변함이 없다. 그래서 든든하다.

“개발이란 내가 해야 하니까 하는 것”

스스로 욕심내거나  튀려 하지 아니한다. 그게 초석(礎石)이다.

안현석 | Developer

대기면성(大器免成)

“큰 그릇은 특정한 모습으로 완성되지 않는다”

도덕경의 원문에 나온 말이다.

기업의 성장은 서로 다른 대립면에 대한 이해로부터 시작된다.

문과와 이과 모두를 포용할 수 있어야 가능하다.

프랑스어를 전공하고 영어와 일본어를 할 줄 아는 그는

react, redux, redux-saga, reselect, react  라이브러리를 쓴다.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쌍방을 아우를 수 있는 다능인!

그가 있기에 AFI는 혁신이 두렵지 않다.

송영호 | Marketer

언론인을 꿈꾸다가 IT업계로 들어왔다.

지금은 4차 산업혁명이 진행 중이고 영역별로 구분을 만들어내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다.

다양한 특성을 지니고 있을수록 마케팅에 유리하다고 믿는다.

언론인+방송인+마케터라는 오묘한 조합이 AFI와 IT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기대된다.

 

“통(通)하였느냐?”

​어떻게 통(通)을 만들어낼지 늘 고민 중이다.

김민지 | Developer

공대 여신이 될 수 있음에도 여대를 택했다. 그리고 AFI의 개발자가 되었다.

만들어진 꽃길보다는 자신이 길을 내어 그 위를 걷고자 한다.

회사에서 컴퓨터를 제공해도, 개발에 대한 욕심에 수 백만 원하는 맥북 프로를 질렀다.

그만큼 능동적이다. 과감하다. 거침없다.

배움에 대한 몰입은 깊고, 해결에 대한 열정은 뜨겁다.

일기일회(一期一會), 매 순간 최선을 다한다.

“프로그래밍을 시작하면 어떤 것도 생각나지 않는다. 다만 코드를 만들 뿐이다. ”

라고 말하는 그녀는 프로 개발자다.

손민정 | Designer

팔방미인(八方美人) , 100퍼센트의 그녀는 모든 것이 가능하다.

기획, 웹디자인, 캘리그라피, UI디자인, 퍼블리싱, 동영상 편집을 할 수 있다.

스타트업은 경계와 구분이 명확해지면 나아갈 수 없다.

디자이너가 기획, 마케팅, 개발을 안다는 것은 AFI에게는 축복이다.

서버라는 어렵고 무거운 서비스를 쉽고 상냥한 서비스로 만들어주는 사람

우리가 바라마지 않던 디자이너

AFI의 철학에 공감하고 AFI에게 비전을 제시하는 디자이너
우리는 100%의 디자이너와 함께하고 있다.

주한솔 | Management support

두 마리의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는 집사가 왔다.

대기업을 그만두고 AFI로 온 그에게

경영지원은 딱 맞는 옷이다.

사적인 일정은 식구인 고양이를 먼저 생각하고 정하고

공적인 일정은 회사 직원을 먼저 생각한다.

영수증 하나, 동전 하나 등 작아보이는 것을 우선하고 나아간다.

본립도생( 本立道生), 기본이 바로 서면 길이 자연스럽게 생긴다.

그의 기본이 열어줄 AFI의 길이 기대된다.

윤현민 | Developer

세상에서 가장 지키기 힘들다는 초심(初心)

그 초심을 지켜나가는 사람이 있다.

석달만 15Kg의 몸무게를 감량했지만

여전히 그는 기름진 음식을 멀리하고

운동을 쉬지 않는다.

그럼에도 아름다운 코드를 엮어낸다.

음식없이 훌륭한 코딩이 가능한 사람

작심삼일이 남의 이야기인 개발자.

 

그가 AFI로 왔다.